멕시코, 쿠바 29

멕시코, 쿠바여행29 - 멕시코시티 코요아칸의 미구엘식당, 소치밀코 뱃놀이, 귀국

코히아칸은 멕시코를 대표하는 여류화가 프리다 갈로가 살았던 동네로 그녀(남편 디에고)가 살았던 집을 박물관으로 개조해 놓았다고 한다. 미술심리학 혹은 미술치료를 할 때 가장 많이 등장하는 인물이 바로 멕시코를 대표하는 여성 화가 프리다 칼로이다. 그녀의 그림(주로 자화상)을 보는 순간 대부분의 사람들은 충격을 받는다. 적나라한 자화상, 알고 보면 정말 받아들이기 힘든 육체적인 고통으로 점철된 삶, 그리고 그녀의 삶에 대한 끈질긴 의욕... 우리가 마지막 점심을 먹으러 들렀던 식당 맞은편의 공원에 청설모가 바글바글했던 곳은 코요아칸이라고 했는데 두 곳이 상관관계가 있는지 모르겠다. 식당 이름은 '미구엘' 이었는데 나는 쇠고기와 닭고기 요리 중 멕시코인들이 즐거운 일들이 있을 때 먹는다는 쇠고기 안창살을 선..

멕시코, 쿠바 2018.07.08

멕시코, 쿠바여행28 - 멕시코 국립인류학박물관4 아즈텍 문명실, 코스타 델 Golfo문명실

멕시코 국립인류학박물관 아즈텍, 메시카 문명실은 전시내용도 많고 볼거리도 많아 앞편에 이어 게재했다. Tlaloc (틀라록)은 위대한 고대의 지도자이자 다산, 번개, 비의 신이다. 그리스 로마신화의 제우스, 북유럽 신화의 오딘이나 토르 쯤 되겠다. 배우자는 찰치우틀리케(Chalchiutlicue, 옥치마를 입은 여신)로 물, 강, 바람, 바다를 주관하는 물의 여신이다. 어쩜 이리 고운지... 앞 모습은 표정이 없고 우리나라의 하루방 같지만 뒷태가 고혹적이다! 틀라톡의 기저귀, 혹은 일본 훈도시 같은 하의, 찰치우틀리케의 양갈래로 땋은 머리 위에 둥근 꽃을 꽂은 모습은 너무 아름답다! 멕시코 인류학박물관에서 내가 가장 아름답고, 멕시코인의 특징이 잘 표현되었다고 생각한 석상이다. 그러고 보니 테오티우아칸의..

멕시코, 쿠바 2018.07.06

멕시코, 쿠바여행27 - 멕시코 국립인류학박물관3 아즈텍, 메시카 문명실

볼거리가 워낙 많고 사진촬영을 하느라 이 시점부터 일행을 놓쳤다. 얼마나 전시물이 많은지 이곳을 1시간 30분 동안 본다는 자체가 무리였다. 현지 가이드는 가장 중요한 포인트만 보여줬고, 그나마 2층은 아예 접근도 못했다. 2층에 전시물이 있다는 것은 글을 쓰느라 다른 블로그를 찾아보면서 알게 된 사실이다. 디카 배터리 때문에 촬영을 놓쳐 다시 멕시코를 가야되나 할 정도로 아쉽고, 알고 싶지만 내가 입수한 자료가 없어서 글 쓰는 것조차 미루었을 정도다. 멕시코 국립인류학박물관에서 글이 막혀 오랫동안 손을 못 대다 최근에 심기일전하여 박물관을 끝으로 마무리하려 할 때 가장 도움을 받은 블로그가 있다. 정윤빈이란 분의 Naver 블로그 Here, Now. blog.naver.com/wjddbsqls1/221..

멕시코, 쿠바 2018.07.06

멕시코, 쿠바여행26 - 멕시코 국립인류학박물관2 테오티우아칸, 마야, 톨텍 문명실

멕시코 국립인류학박물관 선사시대실을 본 후 이어 본 멕시코 고대문명 전시실의 내용이다. 몇 실인지도 모르겠고, 사진을 찍고 현지 가이드의 설명을 들으며 따라가다 보니 이 전시실이 나타났다. 테오티우아칸, 마야, 톨텍, 카카스틀라 유물들이 전시되어 있었다. 스페인어였어도 제목, 시대만이라도 알면 검색을 해서라도 내용을 유추할 수 있었을 텐데 대부분 휴대폰으로 촬영해서 이름조차 파악이 어려웠다. 테오티우아칸은(Teotihuacán)은 멕시코시티에서 50km 떨어진 지점에 있으며 문명의 이름이기도 하다. '신들의 집합 장소' 란 뜻으로 4세기~7세기까지 전성기였다. 전시실에서 처음 본 것은 아기자기한 꼬마 건축물(재현)이었는데 사진정리하면서 확인한 결과 테오티우아칸 태양의 신전 옆에 있는 뱀의 피라미드였다. ..

멕시코, 쿠바 2018.07.02

멕시코, 쿠바여행25 - 수마야박물관, 멕시코 국립인류학박물관1 외관과 선사시대실

♣ 화~일요일 09:00~19:00 개관하며 멕시코시티에서 가장 넓은 차플테펙(메뚜기)공원 안에 위치. ♣ 보안대 통과 -> 70페소 입장권 구입한 후 인류학박물관 입장, 멕시코 건축가 페드로 라미레스가 1964년 설계. 멕시코 국립인류학박물관은 규모도 크고 전시물의 질도 탁월해서 그 동안 보아온 ‘역사적인 유적, 유물은 많으나 관리도 안 되고 서비스 질은 바닥이다’ 라는 멕시코 전반에 대한 혹평을 재고할 정도로 훌륭했다. 1시간 반 동안 발바닥에 땀이 나도록 뛰어다니며 관람에 촬영까지 했지만 디카 배터리 때문에 마음 놓고 촬영을 할 수 없어 생각할수록 화가 났다. 고객의 캐리어를 통째로 잃어버리고도 몰라랄한 나쁜 ***멕시코항공사, 디카 배터리 구입을 요청하자 슬그머니 도망친 나쁜 참**여행사 현지 가..

멕시코, 쿠바 2018.07.02

멕시코, 쿠바여행24 - 촐룰라의 산타 마리아 토난친틀라 성당, 치유의 성모 성당

멕시코, 쿠바여행 7일차, 푸에블라에서 식사 후 30분 거리에 있는 산 안드레스 촐룰라의 토난친틀라(세계 유일의 아메리카 원주민성당)로 향했다. 버스에서 내려 성당으로 걸어 들어가는데 도로에서 원주민들이 향을 피우며 종교의식 행사 중이었고, 현지인이 쑥 같은 것을 부쳐 팔고 있었다. 마을 입구의 신축 중인 성당은 건물 전체가 노랑이고 흰 테를 둘러서 눈에 확 들어왔다. 그러고 보니 스페인식이 아닌 멕시코의 성당은 소화하기 쉽지 않은 노랑 원색이 많았다. 이 지역의 성당도 흰색, 노랑, 황토 배합이 대부분이었다. ≪촐룰라의 산타 마리아 토난친틀라 성당(Santa Maria Tonantzintla)≫ 산타 마리아 토난친틀라 성당(Santa Maria Tonantzintla)은 인디오 특유의 독특한 성당으로 ..

멕시코, 쿠바 2018.06.28

멕시코, 쿠바여행23 - 푸에블라 대성당과 뒷골목

소칼로(광장)는 푸에블라의 문화적 · 정치적 · 종교적 중심지이다. 18세기 말까지 도시의 가장 중요한 정기 시장(Tianguis)이 토요일마다 열렸으며, 시민들은 광장 중앙에 설치된 분수에서 물을 길어다 썼다. 1566년부터 1722년까지 소칼로에서는 투우가 열리기도 하였다. --[네이버 지식백과] 푸에블라의 문화에서 퍼옴- 푸에블라 대성당은 분수와 고전적인 인물상, 현대적인 조형물이 있는 중앙광장(소칼로) 뒤편(서쪽)에 위치한다. 성당 옆과 뒤쪽은 아술레호(azulejos : 이슬람의 영향을 받은 에스파냐와 포르투갈의 타일 장식)로 장식된 색상이 화사하면서도 고풍스러운 건물들이, 광장 앞쪽은 푸에블라 시청을 비롯하여 큰 건물이나 상가가 대성당을 둘러싸고 있다. 푸에블라대성당의 로스 앙헬레스(천사) 종..

멕시코, 쿠바 2018.06.27

멕시코, 쿠바여행22 - 푸에블라 소칼로(광장) 주변과 이글레시아 콤파니아

푸에블라는 해발 2,149m에 위치한 멕시코에서 가장 오래된 도시로 원래 티칼이라는 원주민 문명이 있었던 곳이었다. 멕시코에서 5번째로 큰 도시로 멕시코시티 동쪽 100km 지점의 화산 아래에 촐룰라(Cholula)와 이웃하여 위치해 있다. 화산(포포카테페틀, Popocatepetl)은 현재에도 활동 중이다. 1531년에 스페인 지배자들이 푸에블라와 인근의 모든 것을 무너뜨리고 천사의 도시(Ciudad de los Angelos)란 이름으로 계획도시를 세웠다. 천사의 도시 외에 성당의 도시, 바람의 도시라고도 불린다. 1862년 5월 3일, 사라고사 총독이 프랑스 원정대를 최초로 격파한 것을 기념하여 이후 도시의 이름을 푸에블라 데 사라고사(Puebla de Zaragoza)로 바꾸었다. 역사지구인 구시..

멕시코, 쿠바 2018.06.25

멕시코, 쿠바여행21 - 멕시코에서 가장 화려한 푸에블라의 산토 도밍고성당

멕시코에서 사흘째 밤, 12:05에 잠자리에 들었으나 수시로 깼다. 다음 날 07:35에 고도 3,500m에 1시간 30분이 걸리는 푸에블라 시내로 이동했다. 왕복 6차선 고속도로를 경유하는데 몇 번 귀가 먹먹하고 차창 밖으로는 소나무 등의 침엽수가 보였다. 엊저녁에 일행 중 내 또래의 여성 2명이 고산병 증세로 오늘 일정을 포기했다. 1시간 10분 만에 3,600m고도에 있는 로스 볼카네스 휴게소에서 15분쯤 휴식했다. 오른쪽으로 5,000m가 넘는 활화산(뽀뽀까떼뻬떼)이 보이고, 그 앞산은 고도가 높아 연중 정상을 보기 힘든 이와시에테산라고 했다. 휴게소 규모는 작은 건 아니지만 물건이 별로 없었다. 잔디 밭에서 개들이 다리를 들거나 누워 해바라기를 하고 있었다. 우리도 그 지점에서는 추워서 오리털 ..

멕시코, 쿠바 2018.06.13

멕시코, 쿠바여행20 - 멕시코의 불편한 팁 문화, 과달루페 대성당, 수공예품시장

테오티우아칸 달의 신전 바로 바깥에 있는 Luna 레스토랑에서 뷔페식 점심을 먹었다. 살사 소스, 치차론(돼지껍질 튀김), 과일(수박, 파파야, 메론), 야채샐러드, 돼지와 닭볶음 등 종류는 많으나 현지식이라 딱히 입에 맞는 음식은 없었다. 짙은 색일수록 도수가 높다는 Corona 맥주(기타 인디오 맥주도 있음)는 작은 병이 3달러, 테이블 팁은 머리 당 1달러였다. 뭐 한 게 있다고 식당에 들르기만 하면 1인당 테이블 팁 1불을 요구하는지 도저히 이해할 수 없었으나 멕시코 팁 문화는 대체로 그렇다고 보면 될 듯하다. 게다가 거스름돈은 꼭 페소로만 주었다. 일행들에게 1달러를 많이 받았으니 5달러에 대한 거스름돈을 달러로 달라고 요구하자 우리 일행 중 한 명이 10달러를 내 거스름돈으로 다 줬다고 핑계를..

멕시코, 쿠바 2018.06.11